좋은 목소리 만드는 꼼수 3가지

대학시절 쇼호스트를 준비하며 스피치 학원에서 알게 된 30대 중반의 CEO가 있었다. 직접 영업도 하고, 제안 발표도 하던 그는 현장에서 목소리 때문에 자신감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학원을 찾았다. 그렇게 바쁜 와중에 학원까지 다닐 정도였으니 꽤나 절실한 상태였을 터. 물론 약 3개월 간의 피나는 노력 끝에 한층 훌륭한 목소리를 갖게 되긴 했지만 말이다.

스피치 학원을 약 2년 정도 다니며 느낀 사실. 생각보다 많은 CEO들이 목소리에 많은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었다. 물론 위의 사업주처럼 학원을 다닌다면 괜찮겠지만, 그마저도 힘든 사업주도 많을 것. 그래서 그 당시의 경험을 살려, 직접 스피치 학원에서 배운 노하우를 전수해보려고 한다.  

좋은 목소리를 만드는 정석, 호흡과 공명, 그리고 딕션.

좋은 목소리를 만드는 방법. 기본은 3가지다. 복식호흡, 공명음, 발음. 아나운서, 연기자 지망생들도 약 1년 정도는 다른 것 없이 이 3가지만 연습한다. 그것도 하루에 5시간씩은. 그만큼 완벽한 목소리를 만들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하지만 사업주가 원하는 수준은 그 정도가 아니다. ‘누가 들어도 좋은 목소리’, ‘아나운서 만큼은 아니지만 일반인보다는 좋은 목소리’ 비즈니스와 관련된 미팅, 제안서 발표 등에서 상대방(거래처)에게 호감을 줄 수 있는 정도다. 물론 목소리를 통해 직원을 휘어잡는 카리스마까지도 생각해 볼 수 있다.

사실 사업주에게 아나운서 지망생만큼의 노력은 필요없다. 조금씩 꾸준히 노력한다면 누구나 매력적이고 신뢰감을 주는 중저음을 낼 수 있다. 다만 일이 바쁜 사업주에게는 그 작은 노력마저 힘들뿐이지. 그래서 약간의 ‘꼼수’를 준비해봤다. 중요한 미팅, 발표가 있기 하루 전, 잠깐의 연습을 통해 목소리를 바꾸는 법이다. 실제로 목소리를 완벽히 교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영업을 위해 사용했던 일종의 스킬이랄까. 효과는 괜찮았다.   

1) 복식호흡이 절로 되는 꼼수

아나운서 지망생이 좋은 목소리를 만들기 위해 약 1년의 피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리고 그 중 9개월은 복식호흡을 집중적으로 한다. 좋은 목소리의 70%는 호흡이 차지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공기 반 소리 반’을 들어보지 않았는가. 하지만 우리는 일반적으로 가슴으로 하는, 흉식 호흡을 한다. 살아가는데 큰 문제는 없다. 다만 호흡량이 적어지면서 오래 말할수록 목소리가 떨리거나, 얇고 높은 소리가 나기 마련이다. 

부드럽고 윤기 있는 목소리로 변화하고 싶다면 복식호흡이 먼저다. 원리는 간단하다. 몸에 힘을 빼고 가슴은 움직이지 않은채, 숨을 쉴 때는 배를 볼록하게 내뱉을 때는 홀쭉하게. 배로 공기를 저장하면 가슴보다 많은 양을 담아둘 수 있다. 그 때 뱃심을 이용해서 깊게 공기를 뱉으며 그 위에 소리를 얹이는 것이다. 이러한 호흡이 자연스러워질 때까지 연습해야 한다. 하지만 그럴 시간이 없다.

복식호흡의 핵심은 강한 뱃심을 통해 안정적이고 깊은 소리를 내는 것이다. 그렇다면 딱 한가지만 연습하자. 완벽하지는 않지만 그럴싸한 소리를 충분히 낼 수 있다. 말을 할 때 억지로 배를 집어넣으면서 말하자. 풍선과 같은 원리다. 빵빵하게 바람이 가득 차있는 부분을 세게 누르면 입구로 바람이 세게 빠져나간다. 발성도 마찬가지. 힘을 주고 배를 끝까지 넣으면서 말하면, 이전보다 공기가 입밖으로 훨씬 많이 나감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단점도 있다. 평소 하던 방법이 아니기 때문에 숨이 굉장히 찬다. 그래서 말을 천천히 해야 한다. 한 문장 말하고 내뱉고, 쉬고를 반복하면서 말이다. 어색하다고 느낄 수 있다. 다만 말을 빨리 하는 사람보다 천천히 여유롭게 하는 사람이 더 신뢰감을 줄 수 있다는 점도 잊지 말자.    

2) 동굴 목소리를 위한 꼼수

만약 아나운서와 일반인이 입을 벌리고 사진을 찍는다면 확연히 차이가 나는 부분이 있다. 목젖이 내려온 사람은 일반인, 위로 올라간 사람은 아나운서다. 바로 ‘연구개’라 부르는 곳이다. 목젖이 위로 올라가면 연구개는 넓어진다. 소리가 입밖으로 나오는 부분이기 때문에 연구개가 큰 사람일수록 소리가 크고, 울림통이 생긴다.그 차이다. 복식호흡이 안정적인 소리를 만든다면, 공명음은 울림통 있고 전문가스럽고, 부드러운 목소리를 만든다. 

그렇다면 연구개는 어떻게 키워야 하는가. 거울을 보고 힘을 줘도 그 부분을 움직이기는 쉽지 않다. 처음 해본다면 하품을 통해 연습하는 것이 최고다. 하품을 크게 해보자. 대신 숨을 들이쉴때까지만. 그리고 숨을 내뱉지 말고 그 상태로 거울을 보자. 놀랍게도 목젖은 올라가 있고 연구개는 벌어져있다. 그 상태 그대로 입을 다물고 ‘음~’ 허밍을 해보자. 입술과 코에 떨림이 느껴질 것이다. 그리고 천천히 입을 떼면서 말을 해보자. 확실히 울림이 전보다 강하게 느껴진다.

비밀은 바로 하품 입모양을 유지시키는 것이다. 원래는 끊임없이 이 부분을 넓히는 연습을 해야 한다. 따로 힘을 주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벌어진 상태를 유지시킬 수 있도록. 하지만 그렇게까지 하기는 일단 오래 걸린다. 그렇다고 계속 하품하고 말할 수도 없지 않는가.

일단 그 느낌을 아는 것만으로도 전보다 울림통이 좋아진다. 말하기 직전까지 하품 입모양 상태에서 ‘음~’ 허밍을 계속하며 느낌을 익히자. 그리고 실제 미팅, 발표를 할 때 자연스럽게 말한다면 충분히 울림은 전보다 커질 것이다. 다만 임시 방편이기 때문에 그 상태는 그리 오래 가지 못함은 유념해야 한다. 

3) 정확한 발음을 위한 꼼수

아쉽게도 발음은 지름길이 없다. 꾸준히 연습하거나 타고나지 않고서는 좋은 발음을 갖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발음은 전문성을 보여주기 위한 필수 요소다. 놓치기 어렵다. 그렇다면 방법은 없는가. 사실 ‘ㅅ’발음이 새거나 유독 안되는 발음은 금새 바꾸기 어렵다. 다만 전체적으로 발음이 ‘좋아 보이게’ 말하는 방법은 있다. 예전 만화를 보면 한 무림의 고수는 양발에 모래 주머니를 차고 연습한다. 그리고 실제로 싸울 때는 그 모래 주머니를 던지고 훨훨 날아다닌다. 비슷하다. 중요한 미팅이 가기 전까지 ‘오바’해서 발음을 연습하는 것이다. 

입은 최대한 크게 벌린다. 그리고 인터넷에 나와있는 ‘발음 하기 어려운 문장’들을 천천히 또박또박, 수 없이 읽는다. 핵심은 입을 평소에 2배 이상은 벌리고 2배는 느리게 읽어야 한다는 점. 그래야 실전에서 무의식적으로 원하는 만큼의 발음이 나온다. 

좋은 목소리 만드는 방법 ‘요약 정리’   

1. 일단 연구개부터 넓힌다. 

2. 하품을 한 상태를 유지시킨다. 

3. 배를 억지로 수축시키면서 어려운 발음 문장을 또박 또박 천천히 읽는다.

실제로 스피치 대회를 나갔을 때도, 중요한 발표, 영업을 할 때도 사용했던 방법이다. 발표가 끝났을 때는 긴장이 풀리면서 다시 원상태로 돌아오기는 했지만 그 순간만큼은 확실했다. 허무맹랑한 방법이 아니다. 적어도 스피치의 기본 원리를 적용한 나름의 과학적인(?) ‘꼼수’다. 목소리에 대한 컴플렉스가 있다면 한 번 믿어보자. 다만 그 효과는 평소 말할 때보다 2배는 ‘오바’하고 힘들게 연습할수록 크게 드러난다. 실전에서는 연습한 것에 절반만큼 나오지 않음을 기억하자.

마케팅 인사이트 받아보기

실무에 도움되는 브랜드&마케팅 정보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브랜코스_심벌(오렌지)_1000

브랜코스(BRANCOS)

브랜코스는 2015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중소기업&스타트업 환경에 맞는 다양한 콘텐츠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